SOLID STATE ENERGY MATERIALS SYSTEMS

에너지소재연구단

NEWS & PHOTO

News

home      NEWS & PHOTO      News

고장 원인 니켈함량 확 낮춘 ‘세라믹 연료전지’ 개발…로봇·드론 동력원 활용

페이지 정보

작성자 최고관리자 댓글 0건 조회 275회 작성일 21-02-02 17:27

본문

KIST 손지원 박사팀, 니켈 촉매 나노구조화 및 기존 대비 함량 1/20 저감 성공
- 니켈의 산화-환원 파괴 억제, 세라믹 연료전지 안정성과 고성능 모두 확보

 20210121000617_0_20210121120442206.jpg?type=w430

세라믹 연료전지의 산화-환원 사이클 개념도와 이에 따른 신개념 대 기존 연료극의 열화율 비교.[KIST 제공]


[헤럴드경제=구본혁 기자] 국내 연구진이 잦은 고장의 원인으로 지목되는 니켈 촉매량을 크게 낮춘 고성능 세라믹 연료전지를 개발했다. 이에 따라 잦은 시동이 어려운 탓에 대형 발전용으로만 활용이 가능했던 세라믹 연료전지의 응용 범위가 새로운 분야로 확대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한국과학기술연구원(KIST)은 에너지소재연구단 손지원 박사팀이 한국과학기술원(KAIST) 한승민 교수와 공동연구를 통해 수소연료가 주입되는 전극인 연료극의 니켈 촉매의 양과 크기를 대폭 줄임으로써 세라믹 연료전지 파괴의 주 원인인 산화-환원 사이클에 따른 파괴를 억제한 신개념 기술을 개발했다고 21일 밝혔다.


고온형 연료전지의 대표 격인 세라믹 연료전지는 통상 800℃ 이상의 고온 작동이 특징이다. 덕분에 활성도가 높아, 저온형 연료전지인 고분자전해질 연료전지가 고가의 고활성 백금 촉매를 사용하는 것과 달리, 니켈과 같은 저렴한 촉매를 사용할 수 있다. 하지만 연료극의 약 부피 40%를 구성하는 니켈이 고온의 작동조건에서 서로 만나 응집된 후 반복적인 정지-재가동으로 인한 산화와 환원 과정에 노출되면, 니켈이 팽창, 수축해 세라믹 연료전지 전체 구조의 파괴로 이어져 여러 차례 재가동할 수 없는 치명적인 단점을 갖고 있다.

연구팀은 이런 문제를 연료극의 니켈 입자가 서로 만나 응집하지 않도록 니켈 함량을 기존 연료극 대비 1/20 수준인 2%까지 줄인 신개념 연료전지를 개발했다. 니켈 촉매 크기를 나노미터 수준으로 작게 만들어 표면적을 키워 촉매 함량이 줄어든 것을 보완하고, 박막 공정을 통해 크기와 함량이 아주 작은 촉매를 연료극 박막층에 고르게 분포시켜 니켈 입자가 서로 만나 응집하지 못하도록 했다.

이렇게 개발된 신개념 연료극을 연료전지에 적용하여 운전한 결과, 20회 미만의 산화-환원 사이클에도 파괴되던 기존 세라믹 연료전지보다 5배 이상 안정적인 100회를 넘는 사이클에도 전극의 파괴나 성능의 저하가 없었다. 특히 니켈 함량의 감소로 우려되었던 세라믹 연료전지의 성능은 니켈 입자의 나노화로 오히려 기존 기술 대비 1.5배가량 향상되어 안정성과 성능 모두 획기적인 진전을 얻었다.
 

20210121000618_0_20210121120442219.jpg?type=w430
신개념 저 니켈함량 연료극(왼쪽)과 기존 고 니켈함량 연료극(오른쪽)의 산화-환원 사이클 후 미세구조 비교. 신개념 연료극은 초기 구조가 유지되었으나, 기존 연료극에서는 니켈이 크게 뭉치고 기저상이 파괴된 상태를 확인할 수 있다.[KIST 제공]



손지원 박사는 “이번 연구 결과는 세라믹 연료전지 파괴의 주요 원인인 연료극의 니켈 응집과 산화-환원에 따른 파괴를 효과적으로 억제할 수 있는 신개념 전극구조를 디자인하고 제작-평가까지 체계적으로 연구한 것”이라며 “세라믹 연료전지의 안정성과 성능을 동시에 획득하여 작동수명을 향상시키고 다양한 수송 및 이동용 연료전지로 응용 범위를 확장할 가능성을 확인했다”라고 말했다.

이번 연구결과는 금속재료공학 분야 국제학술지 ‘액타 머티리얼리아’에 게재됐다. 


기사 본문 Click


논문 본문 Click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